사무국 소식 202201

과학과 신학의 대화
2022-01-17
조회수 109





정회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올 해부터는 사무국 소식을 돌아가며 전하기로 했는데요. 첫 시작은 제가 맡게 되었네요. 

 

정회원 여러분들도 새해를 맞이하며 새로운 다짐을 하셨나요? 저는 올해에는 ‘적어도 한 달에 책 한 권은 읽자.’는 아주 소박한 목표를 세워보았습니다. 이런 소박한 목표도 이루기 쉽지 않은 워킹맘이지만, 첫 달에는 다행히 책나모를 서포트하며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쿼크, 카오스, 그리스도교> 책나모 이후로도 다양한 책나모를 이어갈 예정이니 고민만 하지 마시고 한번 참여해보시기를 추천해 드립니다. 바쁜 일상이지만 함께 책을 읽으며 힘을 얻어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12월에는 연말 회원의 밤으로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을 뵐 수 있었는데요. 페이스북 정회원 그룹에도 나누었지만 얼마나 마음 따뜻해지는 시간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아직 못 보셨다면.. 페이스북 정회원 그룹에서 확인해주세요. ^^ ) 회원의 밤 참석 여부를 여쭤보며 지난 한 해 과신대의 사역을 평가해주십사 몇 가지 질문을 드렸었는데, 많은 분이 귀한 응답을 주셨습니다. 그중 몇 가지 주요한 내용만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현재 과신대에는 약 350여 명의 회원이 함께해 주시고 계시는데, 그중 51명의 회원과 2명의 비회원께서 과신대 사역에 대해 귀한 의견을 보내주셨습니다. 

 

"2021년 과신대, 이런 점을 잘했어요." 에서는,

콜로퀴움, 북토크, 특강 등의 흥미로운 주제 설정과 기초과정, 핵심과정의 안정적인 진행에 대해 30여 명의 회원이 칭찬을 해 주셨고, 신선한 개설 강좌와 소식 전달 및 회원 관리 등 소통 부분에서도 20여 명의 회원이 긍정적인 응답을 주셨습니다. 

 

반면 "2021년 과신대, 이런 점은 아쉬웠어요." 에서는, 

외부 홍보 및 광고가 효과적이지 못했다는 의견에 25명, 소식 전달 및 회원 관리 등 소통이 부족했다는 의견에  11명의 회원분이 응답을 보내주셨습니다.  부족한 부분을 잘 보완할 수 있도록 사무국에서도 깊이 고민해 보겠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의견과 과신대를 위한 생각들을 나누어주셨습니다. 설문해 참여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보내주신 내용을 참고하여 올 2022년에도 꼭 필요한 사역으로 보답하는 과신대가 되고자 합니다.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는 과신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이슬기 영상팀장




이 달의 소식

 

1.과신대 커뮤니티 : 2022년 목회자 모임, 교수 모임이 시작되었습니다. 같은 자리에서 가진 다양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서로 응원하는 모임입니다. 다양한 정회원 모임이 생겨났으면 좋겠습니다. 개설되었으면 하는 커뮤니티가 있다면 사무국으로 의견을 보내주세요. : )

  • 목회자 모임 : 1/10 (월) 첫 모임을 잘 마쳤습니다. 다음 모임은 2/14(월) 저녁 8시입니다.
    참여 신청 : 
    https://bit.ly/3szaYBB
  • 교수 모임 : 1/20 (목) 저녁 8시 모임 예정입니다.
    참여 신청 : 
    https://bit.ly/3F0zqyn



2. 과신대 아카데미 22년 겨울학기 :  현재 과신대 아카데미에서는 22년 겨울학기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핵심과정을 제외한 다른 과목들은 상시 모집 중이니 언제든 문의해 주세요. 

 

3. 31회 콜로퀴움 : 3월에 송수진 교수님의 "이중 소명 : 대안적 소명 의식" 이라는 주제로 열릴 예정입니다. 이미 촬영은 마쳤고, 강의 편집 중입니다. 3월 중순 대담과 함께 오픈 예정이니 주제와 관련된 질문을 미리 한번 고민해주세요. 




지난 달 재정 보고


과신대 12월 재정은 수입 8,704,177원과 지출 10,440,592원입니다. 연말 감사 편지 발송으로 수입에 비해 지출이 조금 컸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재정보고 게시판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https://www.scitheo.or.kr/84)

여러분의 든든한 후원 덕분에 이번 달도 과신대 사역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 0